KTL, KAI와 협력사 상생협력으로 항공제조업 위기 극복 앞장서

관리자  |  20.08.06 조회 29  |  추천 0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하 KTL)은,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 KAI협력사 협의회(이하 협의회)와 주요 기간(基幹)산업인 항공우주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L, KAI 그리고 협의회는 이날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우주항공부품 품질향상과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시험·교정·보정 지원사업 지속적 개발, △제3자 시험 활성화를 통한 부품 품질과 신뢰성 향상 △상생협력 사업을 통한 협력사 지원 등 항공우주부품 경쟁력 강화와 수출확대를 위한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기 제작 주문급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부품수출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항공제조업을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업종으로 올해 7월에 추가 지정했다.

이에 발맞춰, KTL은 이번에 KAI협력사 협의회 기업을 대상으로 계측기류 교정 수수료를 30% 할인 지원해 어려움에 처한 기업부담을 경감시키고, 품질향상을 도모해 국내 항공부품제조업의 위기극복에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KTL 유숙철 산업표준본부장은 항공부품제조기업의 교정시험 애로해소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초정밀 측정기기에 대한 교정기술을 연구개발 등 한 단계 앞선 기술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속적으로 교정자동화 기술개발을 추진해, 항공부품제조기업의품질제고와 수출 경쟁력 강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고 밝혔다.

 

댓글 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