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3500억 규모 ‘국산헬기 무전기 개량사업’ 계약

관리자  |  23.12.11 조회 20  |  추천 0

  •  

  •  

이전다음

경남도민신문

KAI, 3500억 규모 ‘국산헬기 무전기 개량사업’ 계약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HOME  뉴스  종합

KAI, 3500억 규모 ‘국산헬기 무전기 개량사업’ 계약

  •  박명권기자
  •  승인 2023.12.10 17:11
  •  1면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공지통신무전기 성능 개량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6개월만에

▲ 수리온과 파생형 헬기. /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방위사업청과 국산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공지통신무전기(SATURN) 성능개량 사업 계약을 지난 8일 체결했다.

 


지난 6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지 6개월 만이다.

10일 KAI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KAI에서 제작한 육군 수리온, 메디온, 소형무장헬기(LAH) 등을 비롯해 해병대 마린온의 무전기를 교체하는 사업으로 총 3500억원 규모다.

국내·외에서 운용 중인 군용 무전기는 1984년부터 적용 중인 HQ-Ⅱ 방식으로 항재밍과 감청 대응에 보안 취약성이 지속 제기됐다.

이에 방사청은 육·해·공군이 운용 중인 군 전력을 대상으로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 추진에 나섰다.

신규 장착되는 무전기는 LIG넥스원과의 협업으로 기술협력 생산을 통해 확보할 예정으로 향후 무전기의 국내정비가 가능하도록 해 국산화 추진 여건을 보장한다.

특히 KAI는 연구개발주관기관으로 SATURN 무전기 체계통합 및 탑재, 시험평가, 감항인증 및 납품 업무 등을 수행한다.

한편, KAI 관계자는 “국산 회전익 항공기의 체계개발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육·해·공군 및 해병대 합동작전과 한·미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했다. 박명권기자

댓글 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