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대란에 과일도 항공직송 시대

관리자  |  21.12.17 조회 44  |  추천 0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항만 적체 현상 등으로 물류대란이 길어지자 과일도 비행기로 배송하는 시대가 열렸다. 유통업계는 과일 신선도를 극대화하고 일정 차질을 피하기 위해 항공 운송 비중을 늘리고 있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현재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해 항구 선적 인력이 줄면서 물류 일정이 늦어지고 있다. 특히 물류량이 가장 늘어나는 연말· 연초가 다가오면서 전세계 물동량은 증가했지만, 물류 인력난의 여파로 인해 배송 기간이 지연되고 있다.

과일의 경우, 물량 선적 및 배송 기간이 늘어나게 되면 배에서 과일이 익는 ‘과숙 현상’이 발생,한국에 도착하기도 전에 썩어버리거나, 신선도가 하락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일정에 차질이 생기면 시장 가격 변동이 커지게 되고, 가격이 오르는 상황도 발생할 수 있다. 이에 유통업계는 불안정한 글로벌 물류 상황 속에서 선박보다는 항공편으로 물류 노선을 확보해 매주 항공으로 수입과일을 공수하고 있다.


이마트는 9일부터 15일까지 일주일간 칠레산 항공직송 체리(500g)을 1만3800원에, 청포도와 적포도를 모두 넣은 미국산 혼합포도(1.36kg)를 신세계 포인트 적립 시 3000원 할인한 1만980원에 선보인다. 칠레산 생 블루베리(310g)를 2팩 구매시 3000원 할인하는 행사도 동시에 진행한다.

이마트에 따르면 11월 말부터 수확을 시작한 칠레산 체리는 칠레 산티아고에서 수확하자 마자 바로 항공으로 선적해 5일 내외로 한국에 도착한다. 선박으로 배송할 경우 40일 내외가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약 한달 이상의 물류 기간을 단축하는 셈이다.

항공으로 공수한 체리는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이마트 자체 신선센터인 ‘후레쉬 센터’로 이동해 선별 및 포장 단계를 거쳐 점포에 배치된다. 최소 배송 시간을 생각하면 칠레 산티아고 현지에서 이마트까지 7일도 걸리지 않는다.

이마트는 올해 수입 포도에도 항공 물류 노선을 두 배 이상 증편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생산되는 수입포도 역시 선박으로 배송 시 약 20~30일정도 걸리지만, 항공을 이용할 시 약 3~4일 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마트는 매주 12톤 가량의 포도를 항공으로 공수하며 지난해 15% 미만이었던 항공 물류 루트를 올해는 40%까지 늘렸다.

블루베리 역시 올해 정기 항공 루트를 개설했다. 칠레산 블루베리의 경우 선박으로는 40일 이상이 걸리지만, 항공의 경우 4일 이내로 한국에 도착한다.

김교진 이마트 수입체리 바이어는 “글로벌 물류 대란으로 인해 선박 물류 기간이 길어져 수입과일 수입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이마트는 다양한 물류 루트를 개설, 고객들에게 최대한 신선한 과일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